영암군, 지역현안사업 국비 1,523억원 지원 건의

  • 즐겨찾기 추가
  • 2022.10.04(화) 17:59
영암
영암군, 지역현안사업 국비 1,523억원 지원 건의
지역현안사업 예산 국비 확보 총력
  • 입력 : 2022. 08.09(화) 17:08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영암군은 코로나19 재유행 상황 속에서도 “혁신으로 도약하는 더 큰 영암”실현을 위한 국비 확보 경쟁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난 9일 국회를 방문해 지역구 서삼석 국회의원을 만나 우리 군 지역 현안 사업의 필요성을 상세히 설명하고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영암군에 따르면 지난 9일 우승희 영암군수는 국회를 방문하여 국립공원 생태탐방원 유치,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예산 재편성, 양곡 스마트 저온 창고 지원사업 예산 재편성, 조선.해양구조물 스마트 운송관리 플랫폼 구축, 국립마한 역사문화센터 건립유치, 국도 13호선 영암교차로 개선공사, 영암 금정 ~ 장흥 유치국도 23호선 시설개량공사, 특별교부세 지역 현안 및 재난 수요사업 등 현안 사업 12건에 1,523억 원의 국비 지원을 건의하였다.

특히, 월출산을 활용한 지역생태관광과 관광 인프라 확충, 관광객 유치를 위한 체류형 시설인 생태탐방원 건립을 건의했다. 또 영산강 유역 마한역사문화권 중심지 영암의 독자적 문화체계와 국제성을 기반으로 성장한 고대 마한문화 유적.유물의 체계적인 정비와 문화재 활용 등 가치확산 컨트롤 타워인 마한역사문화센터를 국가 직접 사업으로 영암에 건립해 줄 것을 건의했다. 더불어 쌀값 하락에 따른 어려운 농촌 실정을 극복하고 소비자들의 식습관 문화 다변화에 대체하고자 논 타작물 재배 지원을 위한 국비 지원이 절실함을 강하게 피력했다.

우승희 영암군수는“코로나19 재확산과 정부의 긴축재정으로 예산확보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현안 사업 추진을 위한 전략적 대응과 국.도비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