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정환 전남도의원, 교통약자 이동 자유 보장 지원 요구

  • 즐겨찾기 추가
  • 2022.11.28(월) 22:27
전남
모정환 전남도의원, 교통약자 이동 자유 보장 지원 요구
“교통 편익 재정지원사업 시외버스뿐 아닌, 고속버스까지 지원 확대” 촉구
  • 입력 : 2022. 09.27(화) 10:06
  • 김미자 기자
모정환 의원(더불어민주당·함평)
[톡톡뉴스] 전남도의회 모정환 의원(더불어민주당·함평)은 지난 26일, 제365회 정례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전라남도 교통 편익 재정지원 사업의 확대를 요구했다.

현재 전라남도에서 22개 시군의 농어촌 버스와 5개 시외버스에 267억 원을 들여 재정적으로 지원해주고 있다. 그러나 고속버스 업체를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은 국토교통부 소관으로 현재 도 차원의 지원은 없다.

모정환 의원은 “이동의 자유는 사회적, 경제적 활동을 위해서는 꼭 필요하다”며 “그렇지만 인구가 적은 농어촌 지역에는 승객이 적다는 이유로 공공교통 서비스의 공급이 부족하여 교통 소외지역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인구가 적은 농어촌 지역에 사는 교통약자들이 타 지역에도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도록 시외버스를 도에서 지원하는 것처럼 정부 차원에서도 고속버스에 대한 보조금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강력히 촉구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건설교통국 이상훈 국장은 “교통약자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사업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모정환 의원은 전남도의회 제12대 농수산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전라남도의 사회적 약자를 위한 의정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