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2022 신안 국제철새심포지엄' 29일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2.11.28(월) 22:27
신안
신안군, '2022 신안 국제철새심포지엄' 29일 개최
세계자연유산 신안갯벌, 지속가능한 보전방안 논의
  • 입력 : 2022. 09.27(화) 11:03
  • 김미자 기자
포스터
[톡톡뉴스]신안군은 오는 9월 29일 신안 자은에서 한국조류학회와 공동으로 '2022 신안 국제철새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였다.

이번 국제철새심포지엄은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EAAF) 사무국 대표 Doug Watkins(호주)와 담당관 Vivian Fu(홍콩), 일본 야생조류협회 연구원 Simba Chan(홍콩), 일본 바닷새복원그룹 연구원 Kuniko Otsuki(일본), 호주 바닷새그룹 연구원 김유나 박사, 미국 오리건주립대 연구원 김한규박사를 비롯하여 국내·외 조류 전문가 150여 명이 참석해 “신안갯벌, 철새서식지 지속가능한 보전”이라는 주제로 해외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계획이다.

신안군은 지난 2007년부터 동아시아 철새와 서식지 보전을 위해 다양한 주제로 국제철새심포지엄을 주관해 왔으며, 올해로 11회째 이어오고 있다. 특히, 국제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철새 개체군의 지속적인 감소와 철새의 주요 서식지인 갯벌 면적이 축소됨에 따라 사람과 철새, 자연이 상생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갯벌 보전을 위한 국제철새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됐다.

신안군은 국내에 기록된 조류 550여 종 중 400종 이상이 신안군을 통과하는 지리적 요충지로 갯벌을 이용하는 국제적 보호종인 다양한 도요·물떼새를 비롯한 해양성 조류의 번식지를 보유하고 있어 이들의 서식지 보전과 관리를 위해 장기간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이러한 결과로 압해도갯벌은 '생물다양성이 우수한 이동성 물새의 국제적 서식지'로 인정받아 동아시아-대양주 이동경로 서식지로 인정받았으며, 특히 지난해에는 신안갯벌 1,100㎢ 전역이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열한번째 이어오고 있는 신안 국제철새심포지엄은 철새 서식지 보전, 관리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실이다.”라며,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신안갯벌이 사람과 철새, 자연이 상생할 수 있도록 보전·관리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