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군민의 인문학 쉼터‘곳간 인문학프로그램’운영

  • 즐겨찾기 추가
  • 2022.11.28(월) 22:27
문화일반
강진 군민의 인문학 쉼터‘곳간 인문학프로그램’운영
김영랑강좌, 이대흠 작가와 함께하는 시;작(詩;作)
  • 입력 : 2022. 09.27(화) 10:42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강진군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추진단의 액션그룹 닐다협동조합이 강진읍 동성리에 위치한 ‘인문학 곳간’에서 6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인문학프로그램 ‘이대흠 작가와 함께 하는 시;작;(詩;作)’을 운영한다.

지난 16일 첫 강의를 시작으로 10월 14일까지 매주 금요일 총 5회에 걸쳐 진행되며 육사시문학상을 수상한 이대흠 작가를 초빙해 어르신들의 삶과 인생을 시로 풀어내고 결과물을 시집으로 엮어낼 예정이다.

지난 23일 진행한 ‘사투리 시 쓰기’ 강의는 평소 어르신들이 사용하는 입말과 같아 큰 호응을 얻었다.

운영 기간 중 ‘영랑의 사계’라는 주제로 강진군 사진회 소속 지역작가 7명이 참여한 사진전이 함께 열린다.

프로그램을 기획한 닐다협동조합의 한미란 이사장은 “이후에도 흥미로운 내용의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며 “주민들과 함께 정약용, 김영랑 등 지역의 문화적 콘텐츠를 향유하며, 친근한 인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민의 인문학적 소양을 키우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인문학 곳간에서는 올해 하반기 ‘송은일 작가가 들려주는 여성의 삶’ ‘문화해설사와 함께 하는 정약용의 길 1박 2일 캠프’, ‘마을해설가와 함께 하는 ESG 골목길 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인문학 곳간은 탐진 동성리 프로젝트 지역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군민에게 쉼터이자 문화적 감수성을 채울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3월, 15평 규모의 오래된 건물을 리모델링해 탄생했다. 강진군민이면 누구나 인문학 강좌, 심리상담 프로그램 등에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인문학곳간을 운영하고 있는 닐다협동조합은 그동안 마을여행 프로그램 ‘강진만보 브라보’, 어르신 및 청소년 대상 프로그램 ‘곳간에서 예술과 노닐다’, 인문학 프로그램 정약용강좌 ‘역사, 문학을 만나다’ 등으로 강진군민을 만났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