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 전남도의원, 농산어촌 유학을 활용한 인구유입 활성화 간담회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2.11.28(월) 22:27
전남
정철 전남도의원, 농산어촌 유학을 활용한 인구유입 활성화 간담회 개최
농산어촌 유학 성공사례 착안, 인구정책 전반에 대해 논의 이루어져
  • 입력 : 2022. 09.30(금) 18:14
  • 김미자 기자
정철 전남도의원, 농산어촌 유학을 활용한 인구유입 활성화 간담회
[톡톡뉴스]전남도의회 정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장성1)은 30일 장성 웰니스행복마을에서 '농산어촌 유학을 활용한 인구유입 활성화 간담회'를 열고 “농산어촌 유학제도의 성공으로 지방소멸의 해법에 대한 방향성이 제시됐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의 인구정책은 고령화로 무너지는 인구에 대비해 저출산이나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서 유출을 막아야 한다”면서 “결혼과 출산을 통한 다문화가정 지원, 퇴직세대 2차 거주지 형성 및 청년 귀농에 대비한 귀농귀촌 지원, 순환 인구유입의 방편인 농산어촌 유학 지원 등 외부 인구가 유입될 수 있는 사례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는 정철 의원을 비롯해 신민호·차영수·박원종 도의원, 김명신 부군수, 심명자 서삼초 교장, 이장호 장성군 귀농귀촌협의회 회장, 이정문 장성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이연수 유학마을 학부모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전국 최초로 전남에서 추진한 농산어촌 유학마을 운영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활성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전남도 인구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나눴다.

장성군의 농산어촌 유학제도 기획 단계부터 참여한 김현영 농업유통과장과 심명자 교장은 “처음에는 살아온 환경이 다른 아이들이 시골에 와서 적응을 잘 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지만, 지금은 농촌 인구 늘리기의 대안으로 주목받게 되어 보람이 크다”고 말했다.

이연수 학부모 대표는 “아이가 학교 생활을 만족하고 있어 귀촌까지 꿈꾸고 있지만, 지속가능한 일자리가 없어 고민이 크다”며 애로사항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으로 그동안 정부 중심으로 추진됐던 인구감소 대응체계가 지역 주도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인구감소지역에 대한 특례를 활용하여 농산어촌 유학마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교육·의료·주거·문화·일자리 분야 등에 대한 다양한 지원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에 제외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국고보조율 상향 등 조세·재정 특례가 특별법에 포함되도록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