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의회 "광주·전남에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 대통령에 요구

  • 즐겨찾기 추가
  • 2023.02.07(화) 17:50
정치
광주광역시의회 "광주·전남에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 대통령에 요구
최적의 입지…지방소멸 막기 위한 지역 균형발전 차원 결단 촉구
  • 입력 : 2022. 10.19(수) 19:57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 광주광역시의회(의장 정무창)는 19일 오후 1시 30분 시의회 3층 기자실에서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반드시 유치'를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에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 따르면 "광주와 전남의 상생 1호 공약인 반도체 특화단지는 반드시 유치돼야 한다. 지방 소멸을 막고 지역 균형발전의 핵심 모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광주와 전남은 광주, 장성, 나주, 담양 등 4개의 댐을 통해 넉넉한 수량을 보유하고 있어 최적지로 손색이 없다. 여기에 풍부한 태양광과 풍력 등의 안정적인 확보가 가능한 재생에너지원 보유지로서 세계적 화두인 ESG 경영에도 적합한 요소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한전을 비롯한 에너지기업 집적화에 따른 시너지 효과는 물론 국가AI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어 시스템반도체 사업의 확장은 물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기반을 갖추었다. 지역 균형발전 없이는 대한민국의 미래와 희망을 논할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약속한 진정한 지방시대, 균형발전 3.0시대의 시작과 출발은 수도권 중심의 자원을 비수도권으로 분산하는 것이다. 광주와 전남이 민선 8기 상생1호 현안으로 반도체특구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것도 여기에 있다"며 "광주와 전남에 반도체 특화단지를 지정해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의 불균형을 해소하는데 적극 나서는 일이야 말로 정부의 지역 균형발전 의지를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또 "지방의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여건이 수도권에 비해 열악한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고 해서 계속 수도권에만 조성하면 지방 소멸은 가속화 될 것이다. 이는 국가 경쟁력을 약화시킬 뿐이다"며 "광주와 전남은 국가 발전의 기회의 땅이자 준비가 되어 있는 곳이다. 이제 윤석열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과 정부의 현명한 선택만 남아 있다"고 밝혔다.

이에 광주광역시의회 의원 일동은 "반드시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를 조성할 것을 간곡히 호소 드리며,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에 다음과 같은 대책을 강구할것" 을 주장했다.
▲ 정부는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를 기회발전특구 첫 번째 모델로 지정하라.
▲ 물·전기·환경·부지·시스템, 모든 준비는 완벽하다. 광주전남에 반도체 특화단지를 지정하라.
▲정부는 지방의 소멸을 막기 위한 지역 균형발전 대책을 강구하라.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