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경제청, 1조 1천억원대 투자협약

  • 즐겨찾기 추가
  • 2023.06.03(토) 01:53
경제
광양경제청, 1조 1천억원대 투자협약
포스코홀딩스, 금호미쓰이화학 투자유치, 고용창출 200여 명 효과
  • 입력 : 2022. 12.14(수) 21:32
  • 김미자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4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수도권 앵커기업 및 국내·외 주력산업 영위기업 CEO를 대상으로 열린 ‘2022 수도권 투자협약식’에서 기업 및 시·군단체장들과 MOU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4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수도권 앵커기업 및 국내·외 주력산업 영위기업 CEO를 대상으로 열린 ‘2022 수도권 투자협약식’에서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왼쪽), 포스코홀딩스(오른쪽 두 번째)), 광양시(오른쪽)와 MOU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4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수도권 앵커기업 및 국내·외 주력산업 영위기업 CEO를 대상으로 열린 ‘2022 수도권 투자협약식’에서 금호미쓰이화학(가운데), 여수시(오른쪽)와 MOU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톡톡뉴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송상락, 이하 광양경제청)은 12월 14일(수), 서울 롯데호텔에서 ㈜포스코홀딩스, ㈜금호미쓰이화학과 1조 1천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비롯해 정찬균 광양경제청 투자유치본부장, 정인화 광양시장, 박현식 여수부시장과 손영원 ㈜금호미쓰이화학 부시장, 이경섭 ㈜포스코홀딩스 전무이사 등 기업 측 대표들이 참석했다.

㈜포스코홀딩스는 2025년말까지 광양 세풍산단에 5,751억 원을 투자해 양극재용 수산화리튬 제조 시설을 건립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131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금호미쓰이화학은 여수 국가산단에 5,000억 원을 투자해 2024년 중순까지 폴리우레탄 핵심원료 제조공장을 건립할 예정이며 75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록 도지사는 “전남도에서는 2025년까지 30조 원 투자유치와 3만 5천개 일자리 창출 기반을 목표로 첨단·전략산업 기업을 중점 유치하고 있다” 며 전라남도가 탄탄하게 다져놓은 인프라 위에서 기업들이 역량을 마음껏 펼치며 새로운 미래를 힘차게 열어가실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찬균 광양경제청 투자유치본부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고부가가치 기능성 화학 소재, 이차전지 소재 등 혁신 클러스터 조성과 산단 체질 개선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지역의 우수한 일자리 제공과 지역 경제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투자 협약식 후 신재생에너지, 반도체, 해상풍력, 데이터 센터 등 수도권 소재 100여개 기업 대표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유치 설명회가 이어졌다. 전남도는 첨단·전략산업 투자유치를 목표로 중점주력사업인 신재생에너지, 해상풍력, 수소, 반도체 등 전남의 역점투자 분야를 중심으로 투자환경과 투자인센티브에 대해 설명하고 전남에 적극적인 투자를 요청하였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