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 세계 최대 IT 전시회서 지역기업 홍보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2020년 01월 14일(화) 14:32
광주대 창업지원단.


[톡톡뉴스]광주대학교(총장 김혁종)가 지역 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광주대 창업지원단은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 참가해 지역 우수기업인 ㈜딥메디, ㈜지니소프와 함께 제품홍보 활동을 벌였다고 14일 밝혔다.

‘CES 2020’은 독일 IFA, 스페인 MWC와 함께 세계 3대 IT 전시회로 손꼽히고 있으며, 최대 규모의 가전제품 박람회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는 전 세계 155개국 4,500여 개의 기업이 참가했으며, 17만 5,000여 명이 전시회를 참관해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전시회를 주관하는 CTA(미국 소비자기술협회)는 올해 주목할 기술 트렌드로 ▲디지털 치료 ▲차세대 교통수단 ▲안면인식기술 ▲로봇의 발전 ▲식품의 미래를 제시했다.

이에 따라 박람회에 참가한 ㈜딥메디 이광진 대표는 유레카파크(EUREKA PARK) MIK INNOVATION HOT SPOT에 건강정보를 추정하는 애플리케이션 ‘늘. 혈압’과 ‘헤일리’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AR/VR 콘텐츠 제작 및 서비스 기업인 ㈜지니소프트 김도현 대표는 k-pop을 활용한 VR 리듬 게임으로 춤을 추며 경쟁을 유도하고 다시 플레이하는 유레카파크(EUREKA PARK) MIK INNOVATION HOT SPOT에 ‘비트 스매시’를 공개했다.

광주대 창업지원단 최완석 단장은 “세계적인 전시회 참가를 통해, 글로벌 전망에 대해 파악하고 발굴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의 창업기업을 위한 중장기적 계획을 세워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톡톡뉴스 홈페이지(http://www.newstoktok.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tok65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