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밭두렁 태우지 마세요

기고 / 영광소방서 영광안전세터 소방위 이상수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2020년 03월 07일(토) 23:51


[톡톡뉴스]해빙기를 맞아 겨우내 얼었던 땅이 녹아내리고 봄기운이 솟아오르기 시작했다. 올해 농사를 위한 농부들의 손길이 바빠지면서 들녘에는 논·밭두렁 태우기와 쓰레기 소각 등으로 봄철 건조한 날씨를 맞아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산림청 공고에 따르면 2월 1일부터 산불경고(관심단계) 발령하여 5월 15일까지 ‘산불조심 기간‘으로 운영된다. 소방서는 산림과 가까운 곳에서 허가 없이 논ㆍ밭두렁을 태우거나 각종 쓰레기를 소각하지 않길 당부하고 있다.

논·밭두렁을 태우는 행위는 사실 잘못된 생각에서 비롯되었다. 농업진흥청에서 조사한 결과 그동안 우리가 알고 있던 것과는 달리 논ㆍ밭두렁 태우기는 도열병, 흰잎마른병, 애멸구, 벼물바구미 등의 병해충에 방제효과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병해충의 천적인 거미, 톡톡이 등 이로운 벌레가 오히려 많이 죽어 병해충 발생이 증가된다고 한다. 논두렁·밭두렁에는 농작물에 해를 끼치는 해충과 이로움을 주는 천적류의 분포 비율이 1:9로, 소각하지 않은 논두렁·밭두렁에서는 해충 10개체가 발견되었고 천적류는 81개체가 발견되었다.

이처럼 생태 환경을 파괴해 천적 곤충의 피해가 더 크고 자칫 잘못하면 대형 산불로 이어지는 경우와 인명피해까지 입게 되는 불상사가 종종 일어나는 등 2차 피해를 가져올 수 있는 만큼 농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톡톡뉴스 홈페이지(http://www.newstoktok.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tok65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