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해상풍력단지로 에너지 대전환 '총력'

  • 즐겨찾기 추가
  • 2021.10.24(일) 20:22
전남
전남도, 해상풍력단지로 에너지 대전환 '총력'
‘전남형 상생일자리’로 세계 최대 8.2GW 규모 연내 첫 착공 목표
  • 입력 : 2021. 09.20(월) 10:00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 전라남도가 세계 최대 8.2GW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내 첫 착공을 목표로, 사업 성공의 관건인 주민 수용성 확보와 해상풍력 산업 생태계 조성에 집중하는 한편, 이를 뒷받침할 제도 개선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전남 해상풍력사업은 지역 주민의 참여와 상생이 핵심인 ‘전남형 상생일자리’ 모델이다. 전남도는 사업 성패가 달린 주민 수용성 확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 주민과 발전수익을 공유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 모색에 주력하고 있으며, 해상풍력단지 내 조업구역 감소 최소화와 양식장 조성, 인공어초 설치 등 수산업과 공존하는 방안도 함께 준비 중이다. 최근 해상풍력산업 활성화 지원조례를 제정해 이익 공유와 수산업 공존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해상풍력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업종별 단지 배치, 국내외 기업 유치, 국산 기자재 개발 등 체계적 산업 기반 구축을 위해 ‘해상풍력 산업생태계 조성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용역 결과가 나오면 본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펼칠 방침이다.

전남도는 연관산업 분야가 다양하고 신산업 창출이 쉬운 해상풍력을 통해 조선·기계 등 기존 지역산업을 대전환하고, 차별화한 경쟁력을 갖춘 산업생태계를 구축해 아시아·태평양 해상풍력사업 진출 거점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1단계 발전사업의 전력계통 확보를 위한 공동접속설비 구축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 한전 주도로 ‘공동접속설비 구축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며, 최적 경과지를 선정해 단계적으로 완공할 예정이다.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강력한 지원이 필수적이다.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이 신안을 방문해 해상풍력에 대한 강력한 의지와 함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전남도는 해상풍력 관련 인프라 구축과 제도 개선을 위해 정부에 강력히 건의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5월 입지 발굴부터 인허가까지 일괄 지원하는 ‘풍력발전 보급 촉진 특별법’이 국회에서 발의돼 현재 5~6년 소요되는 사업 기간이 2년 10개월로 획기적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하반기에는 지자체에 지원금을 주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우대 가중치 확보 등 혜택을 받기 위해 집적화단지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발전단지 조성사업이 정부 보조금, 세제 혜택, 근로자 정주 여건 개선 등을 지원받는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지정받도록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8.2GW 해상풍력 사업은 한국판 그린뉴딜과 전남 블루 이코노미의 핵심 프로젝트”라며 “해상풍력 사업을 기회 삼아 기자재 제조업 부흥을 이끄는 동시에 미래 신산업을 육성하는 등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환을 견인할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