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벌교 갯벌 도립공원에서 환경정화활동 실시

  • 즐겨찾기 추가
  • 2019.10.23(수) 14:06
보성
보성군, 벌교 갯벌 도립공원에서 환경정화활동 실시
  • 입력 : 2019. 10.10(목) 10:11
  • 서영진 기자


[톡톡뉴스]보성군은 지난 8일 한국의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심사를 앞두고 있는 벌교 장도섬을 찾아 벌교 갯벌 도립공원 환경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날 환경정화 행사에는 보성군 공무원 70여명이 참여해 각종 폐어구와 플라스틱, 썩은 갈대 등 해안쓰레기를 수거해 해안을 깨끗하게 정비했다.

벌교갯벌은 대포, 장암, 장도, 호동리 일원(31.85k㎡)으로 2003년 12월 연안습지보호지역, 2006년 국내 최초 람사르협약 보전습지로 등록되었고, 2016년에는 전남도립공원으로 지정될 만큼 생태적 가치가 높은 지역이다.

보성군 관계자는 “해안가 쓰레기는 다시 바다로 유입되어 2차 오염을 유발할 수 있어 조기에 수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벌교 갯벌의 자연생태자원을 보전하고 생태관광 기반을 조성하는 등 체계적인 보전·관리 및 효율적 이용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서영진 기자 tok6577@naver.com
        서영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